커뮤니티

고객센터

Tel051-555-6511
Fax051-555-5880
- 월 ~ 금 : 오전9시 ~ 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 휴무
- E-mail :ket119@ket119.com

환경뉴스

News
제목 "한국 2060년 대기오염 원인 조기 사망률·경제 피해 OECD 최고"
작성자 ket119
작성일자 2019-07-09
조회수 528
OECD '대기오염 경제적 결과' 보고서 발표…"韓 대기오염 손실 GDP 대비 0.63% 전망" 
"韓, 대기오염 조기사망자 100만 명당 1천109명 예상"…OECD 회원국 1위 
회색도시 '서울' 
회색도시 '서울'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5월 30일 오전 10시 현재 서울의 미세먼지 최고농도는 161㎍/㎥를 나타내 환경부 미세먼지 연평균 기준치(50㎍/㎥)를 3배 이상 넘었다. 이날 오후 잠실 상공에서 본 서울 모습. 2016.5.30 cityboy@yna.co.kr 
(파리=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다시 한 번 미세먼지에 둘러싸인 한국의 심각한 대기오염 문제를 경고하면서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했다. 

한국이 대기오염에 제대로 대처하지 않으면 앞으로 40여 년 뒤인 2060년 OECD 회원국 가운데 대기오염으로 인한 조기 사망률이 가장 높고 경제 피해도 가장 클 것으로 예상했다. 


프랑스 파리에 본부를 둔 OECD는 9일(현지시간) 미세먼지와 지표면 오존 증가로 인한 사회적 비용을 계산한 '대기 오염의 경제적 결과'(The economic consequences of outdoor air pollution) 보고서를 발표했다. 

OECD는 이 보고서에서 대기오염으로 말미암은 조기사망자 수가 2010년 세계적으로 300만 명 수준에서 50년 후인 2060년 600만∼900만 명으로 급증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대기오염 관련 질병으로 인한 의료비 증가와 노동생산성 감소, 농작물 수확 감소 등으로 2060년에 연간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의 1%가량(2조6천억 달러, 약 3천15조 원) 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했다. 

'눈에 띄네' 
'눈에 띄네'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서울에 미세먼지 농도가 '좋음'을 보인 2일 오전 서울 인왕산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왼쪽)와 미세먼지주의보가 발령됐던 4월 23일 서울 시내의 모습이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2016.6.2 seephoto@yna.co.kr 
OECD는 2060년까지 대기오염으로 인한 조기 사망자 수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국가로 한국을 포함해 인도, 중국, 우즈베키스탄과 같은 중앙아시아 국가를 꼽았다. 

인구 100만 명당 조기 사망자 수로 나타낸 조기 사망률은 2010년 현재 한국이 359명으로 일본(468명)이나 유럽연합(EU) 주요 4개국인 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412명)보다 오히려 낮았으며 미국(299명)보다는 높았다. 

하지만, 대기오염에 추가 대응을 하지 않으면 2060년에는 한국이 359명에서 1천109명으로 3.1배로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OECD는 유럽, 러시아, 미국, 캐나다 등 주요 국가들은 2060년까지 대기오염으로 인한 조기 사망자 수가 크게 늘지 않지만, OECD 회원국 중 유독 한국만 많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2060년 OECD 회원국 가운데 100만 명당 사망자가 1천 명이 넘는 국가는 한국이 유일하다. 일본이 779명으로 1.7배가 돼 선진국 가운데 증가 폭이 클 뿐 미국(307명), EU 주요 4개국(340명), 캐나다(300명) 등은 2010년과 비슷하거나 오히려 감소했다. 

공기가 가장 맑은 호주와 뉴질랜드는 2060년 95명에 그쳐 조기 사망률이 한국의 8.6%에 불과했다. 

OECD 회원국이 아닌 개발도상국 인도와 중국도 한국처럼 문제가 심각할 것으로 나타났다. 

최악의 대기오염에 시달리는 인도는 이 기간 100만 명당 사망자가 508명에서 2천39명으로 4배로, 중국은 662명에서 2천52명으로 3배로 각각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OECD는 "미국과 서유럽 국가는 청정에너지와 저공해 교통수단 사용 노력으로 조기 사망률이 낮아지는 대신 인도, 중국, 한국 등은 인구 집중, 도시화 등으로 차량과 공장 가스에 더 많이 노출돼 사망자가 증가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OECD는 또 한국을 비롯해 중국, 러시아, 인도, 동유럽에서 대기오염과 관련한 의료 비용 증가, 노동생산성 저하 등으로 GDP 손실이 가장 클 것으로 분석했다. 

OECD는 대기오염으로 2060년 연간 세계 GDP의 1% 수준까지 손실이 생길 것으로 예상하면서 한국은 OECD 회원국 가운데 최대인 GDP의 O.63% 손실을 전망했다. 

EU 주요 4개국 손실은 평균 0.11%로 낮았으며 미국(0.21%), 일본(0.42%)이 이보다 높았다. 중국은 GDP 손실이 2.63%로 대기오염이 경제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쳤다. 

앞서 지난달 말 OECD가 발표한 '2016년 더 나은 삶 지수'(Better Life Index·BLI)에서도 한국은 대기환경에서 OECD 34개 회원국을 포함해 조사대상 38개국 중 꼴찌를 기록한 바 있다. 

당시 보고서를 보면 한국의 평균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29.1㎍/㎥로 OECD 평균(14.05㎍/㎥)의 배에 달했으며 세계보건기구(WHO) 지침(10㎍/㎥)의 3배 수준이다. 공기가 가장 깨끗한 호주는 5.9㎍/㎥이었다. 

사이먼 업턴 OECD 환경국장은 "대기오염으로 앞으로 50년 동안 벌어질 수명 단축 현상은 끔찍하다"면서 "대기오염으로 말미암은 조기 사망자 증가와 경제 손실 전망이 현실이 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리 아이 숨 좀 쉬게 해주세요" 
"우리 아이 숨 좀 쉬게 해주세요"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서울환경운동연합 회원들이 27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미세먼지를 최소화할 수 있는 근본대책 마련을 촉구하며 방독면을 쓴 채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2016.5.27 utzza@yna.co.kr
첨부파일